몸에 좋은 음식

코코넛 오일도 뇌 건강에 좋다

lotuspond 0 402 2018.02.06 06:54

857c2c1b65b2bfa2d7a23b59dce46672_1517867 

 

중쇄지방산이 풍부하게 함유된 코코넛 오일은 인지능력 감퇴 및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 

 

건강은 시니어들의 최고의 관심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. 모든 건강 문제가 그러하듯 뇌 건강 역시

좋은 식습관과 꾸준한 운동이 가장 효과적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. 특히 식습관의 중요성은

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데 최근 각종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뇌 건강에 도움이 되는 식품들을 알아봤다. 

▶샐러리=2010년 발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쥐에게 샐러리를 섭취하게 한 결과 샐러리에 함유된

루테올린(luteolin)이 쥐의 인지능력 감퇴를 지연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. 이외에도 루테올린은

뇌의 염증을 제거해 뇌세포 노화도 막아준다고 한다. 

▶다크 초컬릿=다크 초콜릿이 뇌기능 향상 및 치매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이미 많이 알려진 사실.

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초콜릿에 함유된 항산화성분인 플라바놀(flavanols)이 학습능력과 기억력을 관장하는

뇌 영역을 활성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. 이외에도 다크 초콜릿을 섭취하면 우울증과 불안장애 완화에도

도움이 된다. 

▶토마토=토마토에 풍부하게 함유된 항산화성분인 라이코펜(lycopene)은 뇌의 활성산소 생성을 억제

뇌세포 파괴를 막아 치매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. 또 최근 연구에 따르면

토마토에 함유된 알파리포산(alpha-lipoic acid)도

뇌 조직 보호에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이미 발병한 알츠하이머 진행도 지연시켜 준다고 한다. 
 

▶달걀=마켓에서 손쉽게 구입할 수 있는 달걀은 각종 영양소의 보고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.

각종 연구결과에 의하면 달걀에 함유된 콜린 성분은 뇌기능 향상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핀란드 한 연구기관이 성인남성 2500명의 식습관을 22년간 장기 모니터한 결과 하루 평균 달걀 1개씩을

꾸준히 섭취한 이들이 알츠하이머 및 치매 발병률이 현저히 낮았다. 또 이들은 인지능력 테스트에서도

이들보다 달걀을 적게 섭취한 그룹에 비해 월등히 좋은 성적을 나타냈다. 

▶강황(turmeric)=최근 카레의 주성분인 강황이 수퍼푸드로 급부상 중이다. 일부 과학자들이

 '기적의 향신료'라 부를 만큼 강황의 건강상 효능이 속속 입증되고 있기 때문.

이미 알려진 것처럼 강황은 위산역류와 헛배부름과 같은

소화 장애에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2014년 발표에 의하면 이미 손상된 뇌의 재건과

신경계통 이상을 치료하는데도 도움이 된다고 한다. 

▶코코넛 오일=코코넛 오일이 피부미용과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고 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.

이런 미용효과 외에도 코코넛 오일에는 중쇄지방산(MCTs)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뇌 건강을 지키는데도

탁월한 효과 있다고 한다. 최근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가벼운 인지기능 저하증세를 보이는

성인에게 중쇄지방산을 섭취하게 한 결과 단시간 내 기억력이 향상됐으며

또 다른 연구결과에서는 코코넛 오일 섭취가 치매예방에도

탁월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이에 대해 신경학과 전문의 데이비드 퍼머터 박사는

"코코넛 오일이 알츠하이머 발병 요인인 뇌의 베타아밀로이드 플라크를 감소시켜 주기 때문"이라고 설명했다. 
 

Comments